NEWSROOM

글로벌 바이오 헬스큐어 기업 제넨셀

보도자료

보도자료

100만 명 빅데이터 구축 본격화...내년 바이오 R&D 예산 16% 증액

바이오헬스산업 혁신 전략 추진 위원회 1차 회의
민관 합동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추진 체계 마련
데이터 중심 병원 5개 지정 - 연내 규제 개선 로드맵 수립

오는  2029년까지 100만 명 규모의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을 위한 정부 사업이 본격화 된다.
내년 바이오헬스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을 올해보다 16% 늘려 혁신적 신약·의료기기 개발 등에 집중 투입한다.
보건복지부는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 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어 지난 5월 22일 관계 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 100만 명 규모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등 기술혁신을 위한 데이터 기반 구축을 본격 추진
- '데이터 중심병원' 사업(단일 병원 단위, 임상 빅데이터를 연구 개발에 사용): 5개 병원 지정·운영
- 내년 예산 1조 1500억 원(올해 9900억 원 대비 16% 증액): 의료기기개발 (938억 원), 국가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150억 원)
- 바이오베터(바이오 개량 신약)에 대한 세액 공제 신규 적용 등 바이오헬스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강화가 포함된 세법 개정안 정기국회에 제출
- 바이오기업 맞춤형 상장 심사 기준을 마련하고 관리 종목 및 상장 폐지 요건을 완화
- 첨단재생바이오법 기반으로 재생의료 임상연구 활성화, 바이오의약품 안전관리 강화
- 제약·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위한 아일랜드 NIBRT(국립 바이오공정 교육연구소) 모델 바이오교육 시스템 도입 추진
  : 생산전문인력, R&D인력, 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 선도 인재 등 포함 → '바이오헬스 인력양성 마스터플랜' 수립 계획
- 바이오헬스 규제 개선 혁신 전략 및 애로사항 발생하는 과제 추가 발굴 → 바이오헬스 규제 개선 로드맵 수립 예정
  : 유전자검사서비스(DTC), 신의료기술평가, 식약처 인허가 신속처리, 재생의료 활성화 등

기사 전문: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904000086

[세종=뉴스핌] 임은석기자 fedor01@newspim.com